※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리중이던 러시아 선박서 불

어제(28) 저녁 6시반쯤 부산 감천항의 한 선박 수리조선소에서 접안해 있던
820톤급 러시아 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선박 엔진룸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17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2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전원 제어 박스 관련 전선에서 불이 났다는 선박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