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남해안 은빛 멸치잡이 시작됐다

{앵커:

지금 남해안에는 은빛 멸치잡이가 시작됐습니다.

산란기를 맞아 금지됐던 조업이 해제되면서 바다는 멸치잡이 배들로 분주해졌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통영 죽도 인근 해상입니다.

석달간의 금어기를 끝낸 멸치잡이 선단이 본격적인 조업에 나섭니다.

먼저 어선 두척이 간격을 좁혀가며 멸치떼를 그물에 가둡니다.

잠시후, 3백미터가 넘는 긴 그물을 감아 올리자 멸치떼가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그물 안이 반짝이는 은빛으로 한 가득입니다.

어획량도 평년 수준을 넘어섭니다.

{강흥순/멸치 가공선장/”3개월 동안 놀다가 첫 출어를 해서 오늘 멸치 어획량이
한 3천발(4.5톤) 정도 잡히다보니까 기분이 좋습니다.}

잡은 멸치는 흡입기를 이용해 바로 옆 가공운반선으로 옮겨집니다.

방금 막 잡아올린 멸치는 가공 운반선에서 곧바로 삶아져 육지로 운반됩니다.

이처럼 배에서 바로 멸치를 삶는 이유는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남해안 멸치는 전국 마른멸치 생산량의 50% 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남해안에서 잡아올린 멸치는 만 3천톤, 880억원의 위판고를 올렸습니다.

{정창진/멸치권현망수협 지도경제상무/”올해 멸치 위판 목표는 천억 정도로 예상하고 있는데
도민 여러분들의 수산물 소비 촉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번달부터 재개된 남해안 멸치잡이는 내년 3월까지 계속됩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