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광역의회도, 기초의회도 “부끄러운 집안싸움”

조회수801의견0

{앵커:
요즘 경남도의회가 시끄럽다 못해 부끄럽다는 말까지 나아고 있습니다.

의장선거에서 시작된 집안싸움이 파행을 거듭하면서 본회의조차 열지 못하고
상호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초의회 역시 사정은 다르지 않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도의회 후반기 의장선거에, 더불어 민주당에서 2명이 출마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선없이 출마한 김하용 의원은 당내에서 제명됐습니다.

하지만 선거결과는 제명된 김의원이 당선됐습니다.

민주당의원들은 곧바로 집단 퇴장하고 회의는 중단됐습니다.

제 1부의장 선거에서도 당내 제명된 장규석 의원이 당선됐습니다.

의장과 부의장 모두 당론이 좌초된 민주당은 야당인 통합당 몫으로 약속했던 제 2부의장 선거에서
무더기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이정훈/미래통합당 원내대표/우리 미래통합당이나 무소속에서 후보를 낸 것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과반의 정족수가 되지 않는 관계로 도저히 회의 진행을 못하는 현실이 도민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

더불어 민주당 내분사태의 불통이 통합당으로 옮겨 붙은 것입니다.

이런 상황은 파란옷 빨간내복으로 대변되는, 보수정당 출신 민주당 의원들의 반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다수당인 민주당의 내분이 전체 의회자체의 운영까지 망치고 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렵습니다.

결국 민주당은 야당몫인 제2부의장을 노리면서 여야갈등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송오성/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대대표/다수당인 여당이 의장, 부의장이 한 사람도 없다는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최소한 한명의 민주당 소속의 부의장이라도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후반기 지도부 선출을 둘러싼 갈등은 도의회뿐 아니라 김해와 양산,부산진구와 사상구 등
부산경남 전역에서 반복되고 있어, 풀뿌리 민주주의의 부끄러운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