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영케이블카 행운연못에 동전 도둑

(앵커)

경남의 명물 통영케이블카에 도둑이 들었습니다.

관광객들이 이른바 행운 연못에 던진 동전을 10대들이 양수기까지 동원해 훔쳤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케이블카가 설치된 경남 통영의 미륵산 정상입니다.

바로 옆에는 관광객들이 행운을 기원하며 동전을 던지는 인공 연못이 있습니다.

그런데 벽면이 심하게 훼손됐습니다.

17살 김모 군 등 4명은 지난 23일, 새벽을 틈타 걸어서 정상까지 갔습니다.

"김 군 등은 인근 공구 창고에 있던 곡괭이와 양수기까지 동원해 연못 안에 있는 물을 빼냈습니다."

물을 빼낸 뒤,뜰채를 이용해 바닥에 있던 동전을 쓸어 담았습니다.

이들이 훔친 동전만 약 8천여개로, 백만원 상당입니다.

(탁정환/통영경찰서 강력 1팀장
"한 명이 통영 출신이라 평소 케이블카 연못에 동전이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김 군 등은 훔친 동전을 지폐로 교환하기 위해 인근 농협에 들렀다가 덜미가 잡혔습니다.

(이상철/농협 중앙회 통영시지부 팀장
"동전이 녹이 많이 쓸어 있었고 수상히 여겨…")

경찰은 김군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나머지 2명을 창원 보호관찰소로 인계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