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숙원…이번엔 풀리나?

{앵커:부산대 양산캠퍼스 부지는 조성된지 20년이 지났는데도 한쪽 구석은 텅빈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참다못한 양산시가 꽃밭까지 꾸며가며 압박하고 있는데 총선이후 개발에 속도가 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는 올해 꽃밭으로 변신했습니다.

지난해 심은 샤스타데이지가 7천여㎡ 의 유휴부지를 하얗게 둘러쌌습니다.

곳곳을 풍성하게 색칠한 꽃잎으로 채우면서 공터가 공원으로 변했습니다

예쁘게 피어난 이 봄꽃들은 거리를 아름답게 수놓는 볼거리 외에
20여년동안 비어있는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에 대한 압박의 의미도 함께 품고 있습니다.

부산대가 더이상 캠퍼스를 조성할 기미가 없는만큼 유휴부지를 어떻게든 시민들에게 내놓으라는 메시지입니다.

{김일권/양산시장/민관학이 어울려서 해놓고 나면 앞으로 부산대학이, 누가, 정치권이 어떻게
개발하더라도 그 부지만큼은 양산시민의 품으로 돌아와야 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

올해 총선에서도 이 유휴부지 개발이 여야 모두 핵심화두였습니다.

3선에 성공한 윤영석 의원은 이 부지에서 일자리와 시민 쉼터,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윤영석/미래통합당 양산 갑 국회의원(총선 후보시절)/첨단기업 2백개와 일자리 1만개를 창출하고
또한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민공원과 그 속에 문화 예술의 전당, 지혜의 숲을 만들겠습니다.}

특히 유휴부지 개발로 피폐한 지역경기를 살리는게 가장 큰 목표입니다.

공실이 절반인 인근 신도시 상가 부활은 물론 장기적인 양산인구 증가 역시 유휴부지 개발여부가 관건입니다.

{원종하/인제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이번에 결정을 제대로 해서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해야 됩니다.
거기에 사이언스 파크 같은게 들어오게 되면 다시 도시가 재생되게 되고
그 지역경제도 많은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

꽃망울과 함께 다시 피어난 유휴부지 이슈가 부산대가 잘못 끼운 첫 단추를
양산 발전으로 다시 고쳐 끼울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