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된 고양이 사체 발견, 경찰 수사

조회수188의견0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머리와 다리가 잘린 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동물보호단체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CCTV 분석 등 동물학대를 한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