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경제초점]화물운송으로 흑자?…김해공항으로선 ‘남의 얘기’

조회수1.50K의견0

{앵커:한 주간 지역 경제계 주요 소식들 정리해보는 경제초점, 김상진 기자와 함께 합니다.
안녕하세요?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업종 가운데 하나가 항공업이라는데 이견의 여지가 없어보이는데
일부 대형항공사가 2분기 흑자를 냈다는 소식이 들렸지요? 어떻게 된겁니까?}

네, 맞습니다.

대한항공이 화물사업 호조로 2분기 깜짝 흑자를 냈을 거란 소식이 들리면서
정말 여러사람 깜짝 놀라게 했는데요.

아시아나도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고도 하구요.

한 금융정보업체의 분석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2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 실적 추정치가
181억에 이른다는겁니다.

이게 대체 어떻게 된 일이냐.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항공기 운항률이 급감하면서 화물수요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로
몰렸다는 겁니다.

그렇다면 왜 우리나라 대형 항공사들만 유난히 빛을 보았느냐.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나라는 화물비중이 높은 편이고 화물기를 넉넉하게 갖고 있는 편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항공을 통한 화물운송이 귀해진 상황에서 당연히 수요가 몰렸고,
그래서 여객기 운항은 줄이는대신 화물기 운항을 늘렸고. 한편으로 운임도 평소보다 2.5배 정도 높아지면서
수익을 많이 거뒀다. 이런 내용이거든요.

그런데 중요한 건, 이건 인천공항에서나 해당이 되지 국제선이 통째로 셧다운된 김해공항에서는
남의 얘기일 뿐이라는 겁니다.

얼마전 보도해드렸습니다만, 국제선을 여전히 인천공항 한 곳으로 일원화하고 있다보니,
김해공항은 여객은 물론 화물운송도 뚝 끊겼습니다.

지역기업들도 눈앞의 공항을 두고 인천을 통해 화물을 수출입해야하는 상황입니다.

확진자 수도 훨씬 적은 김해공항이 왜 아직도 발을 묶여있어야하는지 다시한번 정부에 묻지않을 수 없습니다.

죽어가는 항공사에 단비와도 같은 화물특수, 김해공항에도 허하라!

이렇게 얘기하고 싶습니다.

{앵커:네, 김해공항의 국제선 운항도 허용해달라는 지역의 외침, 정부가 외면하지 말길 바라보겠습니다.
다음은 어떤 소식인가요?}

네, 얼마전 23조원 규모의 카타르발 LNG 운반선 수주소식으로 지역이 한껏 들떴었는데요.

정작 지금 거제를 비롯한 경남과 부산의 조선업계에는 냉기가 흐르고 있다고 합니다.

아니, 23조를 수주했으면 활기가 넘쳐야지, 이게 대체 무슨 소리냐.

물론 23조 수주는 큰 경사가 맞는데요
문제는 본계약, 또 설계기간 등의 절차를 거쳐 최소 1년, 1년 반뒤에야 조업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현재로서는 1년반 뒤에야 사용가능한 쿠폰을 들고 있는 셈인데,
이 1년 반 동안 먹고살만한 일거리가 없다는게 문젭니다.

지난 몇년동안 조선업이 부진하면서 수주해둔 물량이 없기 때문인데,
1년반 뒤를 바라보고 계속 고용해둘수도 없는 상황이라 인력감축이 전망되고 있습니다.

최대 8천명이 실업자가 될지 모른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
이렇게되면 또 정작 숙련된 인원들이 필요할 때 구인난을 겪는 일이 빚어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거제시에서는 기존 일자리를 최대한 지키는 고용유지 모델을 만들고 있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고용을 유지하되, 조선업을 혁신하는 방안을 노사와 협의한다는건데, 좋은 결론이 났으면 좋겠습니다.

또 한편으로 상선과 해양플랜트의 부진을 신형 구축함 건조를 통해 만회하려는 움직임도 있죠.

바로 정부의 차세대구축함 건조계획에 따라 이를 수주하려는 움직임인데요.

이게 무려 7조원 규모나 됩니다.

잘 수주해서 보릿고개 넘어가는 큰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앵커:1년반 뒤라고 하셨나요? 아무튼 반드시 그때까지만 버티면 큰 일감이 생긴다는 뜻이니까
노사,그리고 지방정부가 지혜를 모아 이 어려운 시기 꼭 잘 극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은 어떤 소식인가요?}

네, 이것도 썩 밝은 소식은 아닌데요.

얼마전 대한제강에 인수된 YK스틸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정에 대한 반발입니다.

YK스틸, 아실 분은 다 아시겠지만 옛날 한보철강이 일본회사에 넘어간 뒤에 붙여진 이름이죠.

철근분야 국내 5위인데 국내 3위 대한제강에 전격 인수됐지요.

문제는 노조와 사전협의없이 회사가 일방적으로 인수에 합의를 했고,
또 이 과정에서 완전고용승계가 아니라 2년 한시고용유지라는 사실을 알게된 겁니다.

노조는 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신청을 하고, 완전고용이 아니라면 파업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발 더 나아가서 이런 문제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최근 철강 관련산업이 워낙 안좋죠.

체감경기 조사를 해봐도 자동차산업과 함께 수치가 가장 낮게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부진한 산업으로 언급했던 조선,자동차 관련 산업들, 모두 철강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기
때문이기도하고, 코로나-19로 생산을 못하다보니 수입해오는 철광석 값도 크게 뛰었다고 합니다.

원료값은 폭등했는데 수요는 줄어든, 그런 상황인거죠.

따라서 대한제강의 YK스틸 인수는 이런 어려움에 처한 철강산업의 M&A가 시작된 건 아닌가하는
생각을 갖게하고 또 이 과정에서 많은 노동자들의 일자리가 불안해지는건 아닌가.

이런 우려가 드는 시점입니다.

{앵커:네, 김기자가 걱정하는 일들이 현실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오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경제초점 김상진 기자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