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선을 넘는 사람들에게 뱉어주고 싶은 속마음

{앵커:괜찮은 척 애쓰다가도 불쑥불쑥 억울함이 밀려드는 직장생활!
어딜가나 있는 ‘김 사원’을 대신해 통쾌한 한마디를 던집니다.
김신영의 ‘선을 넘는 사람들에게 뱉어주고 싶은 속마음’ 오늘의 책에서 만나보시죠.}

================

이제 갓 입사한 신입에게 왜 선배를 못 알아보냐며 따지는 팀장과
툭하면 거래처에 거짓말을 권하는 윗사람!

스물다섯 ‘김 사원’에게 회사는 쉴 틈 없이 신경을 곤두세우는 곳인데요.

도망치듯 회사를 나온 김 사원은 조금 더 버티지 못한 자신을 책망합니다.

저자는 도돌이표 같은 직장생활 중 겪었던 ‘이상한 정상’을 꼬집고,
차마 말하지 못한 진심을 써내려 갔는데요.

막내 ‘김 사원’에겐 따스한 위로를, 비정상을 정상이라고 착각하는 ‘윗사람’에겐
이해의 기회를 선사합니다.

‘선을 넘는 사람들에게 뱉어주고 싶은 속마음’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