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도심 빈집 재생계획 시행

부산시가 도심 빈집을 문화예술과 청년창업, 주거공간등으로 바꾸는 빈집 재생을 시행합니다.

부산시의 빈집 재생 계획은 곧바로 활용가능한 1,2등급의 빈집 3천 590채를 마을작업장과
예술가 레지던스, 청년임대 공간등으로 활용하고, 3등급 빈집은 마을 순찰에 필요한 공간 등으로
활용합니다.

4등급 빈집은 철거 뒤 쉼터와 주차장 등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부산시는 도심의 빈집들이 접근성이 좋고 유동인구가 많아 개발 가능성이 큰 만큼 도심재생
사업에 적합하다고 밝혔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