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리원전 신고리 1호기, 황산유출로 일부 가동중단

고리원전 신고리 1호기에서 지난 13일 오전 10시 반쯤 황산이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황산은 원전 설비 부식을 막기 위해 활용되는데 이날 사고로 터빈 내부에 1톤 이상의 황산이
새어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해당 시설에 가동중단 명령을 내렸으며 현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안전장치로 황산의 발전기 내부 유입은 없었으며
다른 대체 장비를 가동해 전체 발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