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착기로 난동부린 40대, 항소 기각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는 술에 취해 굴착기를 몰고 경찰 지구대에 돌진한 혐의로 기소된 중장비 기사 42살 황모 씨에 대해 징역 3년의 원심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양형이 부당하다는 검사와 황 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황씨는 지난해 9월, 주차 단속에 불만을 품고 만취상태에서 굴착기를 몰고 진주경찰서 상대지구대로 돌진해 순찰차 등을 부숴 6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