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하차도 참사, 업무상 과실치사 적용 검토

지난 23일 집중호우때 지하차도에 갇혀 3명이 숨진 참사와 관련해 경찰이
지자체 공무원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동구 초량 제1 지하차도는 호우경보가 발효되면 통제해야 하는
위험 3등급 도로에 해당합니다.

경찰은 관할 동구청이 이같은 지침에 따르지 않아 무고한 인명이 희생된 것이라면 업무상 과실치사를
적용할수 있다고 보고 당시 상황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