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남성의 고민’ 전립선질환 바로알기

조회수907의견0

{앵커:
중장년 남성에게 흔한 질환이 전립선 비대증입니다.
배뇨장애를 일으켜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데요.
전립선 비대증을 방치하면 암이 되는 건 아닌지 걱정도 많습니다.
관련 내용, 건강365에서 확인하시죠.}

{리포트}

나이가 들면 호두 크기였던 전립선이 야구공만큼 커집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50대의 50%, 60대의 60%, 70대의 70%가 앓을 정도로 흔한데요.

이 남성은 소변을 봐도 시원치 않고 한밤중에도 소변을 봤습니다.

===========

{고혁준 비뇨의학과 전문의(동아대병원 임상특임전임강사, 한양대의료원 비뇨의학과 전공의*전문의 취득,
신촌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임상연구조교수)}

{전립선비대증은 [남성호르몬의 불균형, 노화]로 인해 [전립선]의 크기가 [비정상적으로 커지는] 질환입니다.

환자들이 많이 호소하는 증상으로는 [소변 줄기]에 힘이 없고 [약해]지거나 [한참 시간을 들여야]
소변을 볼 수 있는 [지연뇨]가 나타납니다.

또한 하루 [소변 횟수]가 두 배 이상 많아지는 [빈뇨]와 [수면 중에 소변]을 보기 위해 잠을 깨는
[야간뇨]를 겪습니다.

이로 인해 [수면의 질]이 저하되고 [삶의 질]에도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

전립선 비대증이 겨울철 질환만은 아닙니다.

맥주 같은 찬 음료를 즐기고 과도한 냉방을 하면 전립선 질환을 부를 수 있는데요.

더위에 증상이 경미해졌다고 임의로 약 복용을 끊는 것도 합병증을 부추깁니다.

=================

{보통 [가을*겨울]에 배뇨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더 많은데요.

그 이유는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 비해 [겨울]에는 대부분의 [수분 배출]이 [소변]을
통해서만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감기]에 걸렸을 때 일반적으로 처방받는 [약] 중에 [항히스타민제]가 대부분 포함돼 있는데요.

이 약제가 [소변 배출]을 [억제]하는 효과를 지니고 있습니다.

[배뇨 증상]이 있는데도 치료를 받지 않으면 점차 [소변 정체]가 발생하게 되고,
[방광 내 압력]이 올라가게 되어 만성적으로 [신장 기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

전립선암 환자는 1999년 이후 계속 늘어 2017년 한해 1만3천 명에 육박합니다.

남성이 가장 많이 걸리는 4대 암 가운데 하나인데요.

전립선 비대증을 방치하면 암이 되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분도 많습니다.

================

{고혁준 비뇨의학과 전문의(동아대병원 임상특임전임강사, 한양대의료원 비뇨의학과 전공의*전문의 취득,
신촌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임상연구조교수)}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암의 발생에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관여하고 [생활습관]에 있어
[비슷한 위험요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 환자가 특별히 [전립선암]의 발병 위험이 높은 것은 아닙니다.

다만 [40세] 이후에는 [누구나] 전립선암의 [위험도]를 가지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전립선암]의 발생 빈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전립선암의 선별검사는 [전립선특이항원]이라는 간단한 [피검사]로 가능합니다.}
=============

나이가 들면 호르몬 체계의 불안정으로 전립선 세포의 수와 크기가 증가하는데요.

육식보다는 채식이 전립선비대증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