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오십견은 자연치유? 절반은 틀린 말!

조회수596의견0

{앵커:(박수진)중년에 접어들면 어깨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들이 늘어나죠.
특히 오십견은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만드는 대표 어깨질환인데요.
가만히 놔두면 낫는다는 말은?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린 얘기라고 합니다. 건강 365입니다.}

{리포트}

50세의 어깨란 뜻의 오십견! 하지만 공식 병명은 따로 있습니다.

동결견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불리는데요.

불쑥 찾아온 어깨 통증에 잠을 설친 이 환자는 팔이 안 올라가 지퍼를 올리기도 버거웠습니다.

==========

{홍영일 정형외과 전문의/ 좋은강안병원 정형외과 과장, 경상대학교 의대, 마디회(KSSG)*대한정형외과학회 회원}

{네 환자분들이 병원에 내원했을 때 대부분 [팔을 들기 힘들]거나 [누웠을 때] 어깨가 아프다고 하십니다.

또 [뒷좌석]의 [물건]을 꺼내거나, [머리 감을] 때나 [반대편 어깨에 손]을 올릴 때 환자분들이
[통증]을 호소하고 [운동]에 [제한]을 느낄 때 [오십견]이나 기타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

오십견 환자는 해마다 늘어 2019년 79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어깨질환의 대명사로 불릴만하죠.

보통 40대부터 시작해 50대, 60대 환자가 많은데요.

시간이 흐르면 저절로 낫는다는 말은 절반은 틀린 말입니다.

===========

{오십견은 [급성기]와 [만성기]로 나눌 수 있는데, [급성기] 때 발생한 통증은 염증이 줄어들면
[통증]이 줄어들지만 [지속적 관절운동 제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지속적 관절 운동제한은 [만성적] 혹은 [2차적 힘줄 손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와 [스트레칭] 그리고 [진단]이 필요합니다.}
================

{홍영일 정형외과 전문의/ 좋은강안병원 정형외과 과장, 경상대학교 의대, 마디회(KSSG)*대한정형외과학회 회원}

{오십견 통증 심하면 휴식*온찜질/ 이후 수동적 관절운동으로 운동범위 정상화}

오십견은 어깨가 굳는 병인 탓에 관절을 풀어주는 게 중요합니다.

단 통증이 심할 땐 억지로 움직이지 말고 온찜질을 해줘야 하는데요.

그 시기를 지나면 수동적 관절운동으로 운동범위를 정상화해야 합니다.
==================

{[급성기]에는 적극적 스트레칭을 피하고 [염증]을 줄여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만성기]에는 관절 굳음증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은데,
[진자운동*책상 밀기]*[타월]이나 [봉]을 이용한 [스트레칭] 등 적절한 스트레칭과
[물리치료*재활치료]가 필요합니다.}
====================

오십견은 남성보다 여성이 많이 걸립니다.

특히 당뇨 갑상선 등 내분비계 질환이 있는 경우 오십견 발병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고 하네요.

건강 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