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감천항 러시아선박 옮기자 지자체 반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러시아 선박이 부산 감천항에서
부산 영도구로 옮겨지자 영도구청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부산항만공사 등은 감천항에 확진자가 속출하자 포화상태를 우려해
확진자 1명이 나온 A 선박을 영도구의 국제 크루즈 터미널로 옮겼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