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비만 오면 물난리, 정부 지원 절실

조회수521의견0

{앵커:
지난주 폭우로 사실상 부산 전체가 잠기다시피 하면서 도심의 배수능력이
턱없이 부족함을 실감했습니다.

국지적 폭우가 빈번해진 요즘 배수시설 확충을 위해서는
정부 특별지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0%가 노후한 부산의 우수관은 국지적 집중호우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많아지는 강수량때문에 우수관 처리용량기준은 시간당 105mm로 높아졌지만 노후관이 여기에
못미치는 겁니다.

5천 킬로미터가 넘는 노후관 교체는 더딜수 밖에 없어 긴급대책이 필요한 상황,

{조복래/한국기술사회 부산지회장”(현재의) 설계 기준이 도저히 강수량을 감당할수 없을 정도의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강우강도가 증가하니 우수관거를 키워야 하는데 우수관을 큰 것으로 바꾸는 게
적지 않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됩니다.”}

전문가들은 국지적으로 내리는 폭우를 각 지역에서 감당할 수 있는 십여곳의 저류조를 늘려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이곳은 학교 운동장 지하에 위치한 저류조입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도심으로
바로 흘려보내지 않고 2만2천여 톤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유사시 빗물을 흘려보낼수 있는 서울의 지하 배수 터널도 대안입니다.

또 59곳에 그치는 배수펌프장을 2배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문제는 예산인데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통한 예산확보가 절실한 상황입니다.

{오명주/대한토목학회 부산울산경남지회 부회장”침수현상 때문에 우수저장시설이 많이 필요하고
그에 대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서 예산이 확보돼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014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부산 기장군의 경우, 지원받은 국비를 투입해
배수능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