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륙도 앞바다서 물놀이하던 중학생 중태

어제(4) 오후 3시 쯤 부산 오륙도 선착장 앞바다에 한 중학생이 빠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14살 A 군을 구조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지만
A 군은 중태입니다.

해경은 A 군이 친구 10여 명과 물놀이를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