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입회비 납부 강요, 노조 지회장 입건

(앵커)

덤프트럭 기사들에게 수백만원의 입회비를 강요한 노조 지회장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입회비를 내지 않을 경우 일감을 주지 않겠다고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 16일,

덤프트럭 운전자 김모 씨는 건설기계 노조 거제 지회장 류모 씨를 거제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류 씨는 김 씨에게 입회비 5백만원을 강요하고, 입회비를 내지 않을 경우 일감을 주지 않겠다고 협박한 혐의입니다.

류 씨는 경찰조사에서 입회비 강요와 협박 부분에 대해서 대부분 시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회장 류 씨에게 협박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지난 2년동안 2백만원에서 5백만원까지 입회비를 납부한 조합원들은 120여명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모씨의 경우 류씨의 강요에 따라 2백만원을 납부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입회비 납부를 강요받은 조합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입회비를 어디에 사용했는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시민단체들은 입회비의 위법성 여부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동철/거제 경실련 대표/"우리 입장에서 위법이다 이렇게 결정을 내리기에는 모호한 점이 있습니다. 경찰이 전문가니까 그 부분에 범법 사실을 입증하면…")

수백만원에 이르는 입회비 논란 속에 경찰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