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수라장’ 흙범벅된 화개장터, 폭격맞은듯 처참

{앵커:
이번 폭우에 섬진강이 범람하면서 영호남 화합의 상징인 화개장터와
인근 마을이 완전히 침수됐습니다.

하루가 지나 물이 빠지자 이곳은 폭격을 맞은듯 온통 진흙더미로 변했습니다.

수해피해 현장을 박명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40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경남 하동 화개장터와 인근 마을은
모두 침수됐습니다.

주민들은 겨우 몸만 빠져나왔습니다.

하루가 지나 물이 빠지자 화개장터 주변은 그야말로 폭격을 맞은듯
처참한 모습으로 드러났습니다.

가게 진열대는 모두 진흙더미로 변했습니다.

상점안에서 꺼내온 물건을을 처분하는 작업들이 끝도 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40년넘게 농산물과 약초를 팔아온 상인 유유곤씨는 폐허로 변해버린
일터를 바라보며 넋을 잃었습니다.

{유유곤/경남 하동군/”참 어디가서 펑펑 울고싶어요. 누구를 탓할 수도 없고 뭐라고
할 수도 없고 어디가서 목이 메도록 펑펑 울고싶은 심정이에요.”}

온통 진흙 범벅속에 복구작업이 한창이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할지 엄두가 안납니다.

경제적으로 심적으로도 막막하기만 합니다.

{김선규/경남 하동군/”기름이 묻어있는거에요 기름띠가 형성되서… 재활용할 부분도
나중에 정리를 하다보면 1/3은 버려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년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김운태씨도 이렇게 심한 수해피해를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식당 천장까지 물이 들어차 전기와 물까지 끊겼고 언제 재개될지조차 알 수가 없습니다.

{김운태/수해 피해 식당 주인/”전기, 제일 문제는 물이 안나오고 전기가 안들어오거든요.
그러니까 장사를 하려고 하면 비품도 구매해야하는데 비품을 근처에서 살 수도 없어서
시간이 많이 걸려요.”}

화개장터와 주변 상가 등 침수된 건물은 3백여곳!

피해가 워낙커 복구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충열/하동군청 관광진흥과장/”지금 바닥에 흙탕물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부분 때문에 읍내, 인근 지역에서 살수차로 가져오는 작업중인데
현재도 살수차가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장마가 아직 끝나지 않은데다 복구도 늦어지면서 피해주민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폭우로 경남에서만 7백여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윤상기/경남 하동군수/”상인들이 손 쓸 틈이 없었거든요. 특히 여름 특수를 위해서
물건을 많이 넣어뒀는데 하나도 쓸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하루 벌어 하루 사는
상인들을 살리기위해서는 특별재난구역 지정이 꼭 필요합니다.”}

마을 곳곳을 휩쓴 수마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 주민들은 안간힘을
쏟고 있지만 현실은 막막하기만 합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