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선원 격리시설 놓고 당국도 우왕좌왕

조회수1.40K의견0

{앵커:
항만 검역 강화 조치 가운데 하나인 임시생활격리 시설을 두고 ‘우리 동네는 안된다’며
지역 갈등이 벌어지고 있는데요.

문제는 시민들을 안심시켜야 할 정부나 지자체까지 우왕좌왕하면서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부산 중구의 한 호텔 앞

지난달 서구의 임시생활시설에 대해 주민들이 반대해 무산되자 이번엔 중구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집회 참가자/”서구 소재 숙박업소로 지정했다가 인근 주민*상인들이 집단으로 반발하자
아무런 대책없이 해외 입국 선원도 없는 중구의 호텔을 격리시설로 지정하고…”}

주민반발이 크자 정부는 교대 목적의 외국인 선원만 받기로 했습니다.

이 때문에 44명의 확진자가 나온 선박에서 음성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 26명은
다른 시설로 옮겨져야 했습니다.

사실상 반쪽짜리 시설로 전락했는데, 이에 대해 해수부는 “지역 주민 반발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부산 영도에 위치한 크루즈 터미널

이곳에는 러시아 선원 확진자가 나온 선박 두 척이 접안해 있습니다.

검역당국이 감천항내 외국 선박 포화 상태를 우려해 1급 보안시설인 크루즈 터미널로 선박들을
옮겼습니다.

그런데 영도구청은 지역내 불안감이 크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나온 선박이라하더라도 선원들이 하선하지
않기 때문에 지역내 2차 감염 우려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훨씬 많은 분들의 행동반경이나 그런 것들에 대해 제약이
가해지기 때문에 지역사회에서는 이전보다 훨씬 더 안전한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생각됩니다.”}

정부나 지자체도 방역의 주체인 만큼
주민 불안을 키우기 보다 정확한 정보로 주민들을 설득하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