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교육청, 불법 촬영 교사 2명 패스트트랙 적용 징계

경남도교육청이 교내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교사 2 명에 대해
신속처리절차를 적용 징계했습니다.

도 교육청은 검찰의 기소여부를 확인한 뒤 징계를 하는 것이 관례였으나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패스스트랙을 적용해 파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교사들은 지난 6월 창녕과 고성의 중학교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