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북항 공공성 확보 시민운동 재시동

조회수833의견0

{앵커:
재개발이 진행중인 부산항 북항의 공공성을 시민들이 직접 확보하자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1단계 개발을 지켜본 시민들의 실망감이 구체적인 움직임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것입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지난 2012년 6월, 부산항 북항 라운드테이블이 처음 열렸습니다.

북항 개발 방향, 특히 공공성 확보를 위해 시민단체들과 부산항만공사가 머리를 맞댄 것입니다.

항만공사의 계획안이 발표된 뒤였지만, 60여 차례 회의를 거친 라운드테이블의 의견은
일부 수용됐습니다.

그러나 북항 1단계 개발은 당시 시민단체들의 의견과 많이 다릅니다.

{김태만/북항 라운드테이블(2012) 위원장/(1단계 개발을)누구도 추적 감시를 하고 있지 않은 과정에서,
(고층 주거시설이) 5,6년 뒤에 결과로 지어지고, 그래서 시민들의 새로운 문제의식
또 각성 이런 것들이 촉발된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개발이 진행중인 북항의 공공성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행동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북항의 공공성을 직접 확보하자는 의미입니다.

{오문범/시민운동단체연대 공동대표/부산의 미래 100년을 책임지기는 커녕 부동산 투기개발로
전락해버릴 가능성이 농후하다. 그것은 시민의 의견 수렴과 참여가 부족하고 원도심 상생 개발이
부재한 현실에서 비롯된 필연이라 할수 있다.}

시민행동은 이미 상당부분 진행된 북항 1단계 개발의 초과이익 환수와 미분양지구 처리에 대한 논의 등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북항 1단계) D1, D2, D3 부분에서 그 과정에 정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누구의 책임에서 이런 사태가 빚어졌는지에 대해서 반드시 따지고 가야지 이후에는
그런 전철을 다시 밟지 않을것 같습니다.}

북항 공공성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연대가 시민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에 그쳐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양재혁/동의대 교수/지금까지 어떤 자문기구로서에 대한 민간 거버넌스가 아니라,
집행 권한이 있는 그와같은 민간 거버넌스가 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부산항 북항 2단계 재개발계획도 점차 구체화되는 가운데, 1단계 개발을 지켜본 시민들의
실망감은 공공성을 직접 확보하자는 움직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