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코로나19 감염자 행세 유튜버 징역형

조회수443의견0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4단독은 번화가 등지에서 코로나19 감염자 행세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23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20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도시철도 안에서 “저는 우한 바이러스에 걸렸습니다”고 말하며
쓰러지는 척 하는 모습 등을 촬영해 도시철도 운행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법원은 자신의 유튜브 영상 조회 수를 올리기 위해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범행 이후에도 수사기관을 조롱하는 듯한 행위를 하는 등 A씨의 죄질이 좋지 않다고 양형이유를 밝혔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