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출입명부 미작성 부산 주점 4곳 적발

지난 광복절 연휴 기간동안 경찰과 지자체가 부산의 유흥시설
787곳을 합동점검한 결과 모두 4곳이 적발됐습니다.

적발 업소 가운데 해운대 주점 2곳은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거나
부실하게 기재했으며, 또 다른 해운대 주점은 종업원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받았습니다.

또 부산진구의 한 주점은 종업원 발열 증상을 사전에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