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두통 잡는 진통제, 오히려 두통 부른다?

{앵커: 두통은 약을 먹어도, 안 먹어도 문제입니다.
무턱대고 진통제를 먹으면 오히려 해가 되는데요. 어떤 관리가 필요할까요?
건강365에서 확인해 보시죠. }

{리포트}

두통은 누구나, 언제든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두통 때문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자꾸 약을 찾는다면 가볍게 볼 수 없겠죠.
================================

{이웅 구포성심병원 신경과 과장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석사,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신경과 전공의 )

{[두통]은 크게 [뇌]에 별다른 [이상 없이] 나타나는 [1차성 두통]과
다른 [뇌질환]으로 생기는 [2차성 두통]으로 구분됩니다.

1차성 두통은 [긴장형 두통]과 [편두통]이 대부분인데, 긴장형 두통은 누구나 한 번은 겪는
가장 [흔한 두통]의 형태로 [스트레스]로 인해 일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비교적 [가벼운 두통]입니다.

[긴장형 두통]의 경우 대부분 [진통제]를 먹거나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호전됩니다.

하지만 [편두통]은 [두통]과 함께 심한 [오심감]과 [구토]가 생겨 종종 [일상 생활의 장애]를
동반하여 편두통 특이약물을 요합니다. }
================================

원인을 못 찾은 두통 환자들은 진통제에 의존합니다.

하지만 무턱대고 약만 먹다간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
{[두통]이 있을 때 일시적으로 한두 번 정도 [증상 조절]을 위해 [진통제]를 복용할 수 있지만,
자주 [습관적]으로 복용할 경우에는 [약물 오남용]에 빠지기 쉽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진통제]에 많이, 자주 [의존하게] 되면 평소보다 [두통의 강도]가 심해지고 [자주 발생]하며
이를 [약물 과용 두통]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 경우에는 우선 [진통제를 중단]해야 하는데, 문제는 [습관처럼] 진통제를 복용했던 사람이
[스스로 약물을 끊기란] 결코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가볍게 여겼던 두통이 [약물 과용 두통]을 포함한 [만성 두통]으로 변질되는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
================================

만성두통은 완치 개념보다 평생 잘 관리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가진단하지 말고, 검사를 통해서 두통 유발 인자를 조절해야 합니다.
================================

{이웅 / 구포성심병원 신경과 전문의 }

{[두통]의 [유발 인자]는 환자 마다 다르며 [와인]이나 [카페인] 등 음식물,
[스트레스] 및 [수면 부족], 심한 [피로감] 등이 두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긴장형 두통]은 [진통제]와 [휴식]으로 호전되지만 [50대 이후] 중년에서
[처음 두통]이 발생한 경우, 이전 두통과는 전혀 다른 [갑자기 발생한] 경우,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경우, 몸의 [자세 변화]에 따라 두통이 생긴 경우에는
[2차성 두통]이 의심되어 반드시 병원에 방문하여 [신경과] 진료를 보시고 필요하면
[뇌 CT] 나 [뇌 MRI] 검사를 하여 [뇌질환을 감별]하여야 합니다. }
================================

평일에 커피를 많이 마시는 직장인들이 주말만 되면 두통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바로 카페인 두통인데요.

하루 최대 두 잔 정도로 줄이는 게 좋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