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20억 탕진하고 경마 기수 협박

(앵커)

경마 기수로부터 우승 예상마에 대한 정보를 듣고 경마 도박을 해오던 50대 사업가가 구속됐습니다.

과도한 배팅으로 20억원을 잃자 정보를 준 기수들을 협박해 4천만원을 빼앗았습니다.

KNN 정기형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순위에 따라 큰 돈이 오가는 경마에서 경주마의 상태와 기수의 컨디션은 성적의 중요한 변수입니다.

우승 예상마에 대한 정보를 빼돌려 경마 도박을 해온 51살 이모 씨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이씨는 친분이 있던 기수를 유혹해 정보를 빼냈습니다.

이 씨는 32살 서모 씨 등 3명의 기수에게 10여차례에 걸쳐 5천만원 가량의 향응을 제공했습니다.

(서정운/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 조직2팀장
"점점 더 배팅 액수가 커졌고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기 때문에 다른 기수들도 만나게 된 것입니다.")

"기수들은 매주 금요일과 일요일 경기에 앞서 말의 상태과 기수들의 몸 상태에 대한 정보를 이 씨의 대포폰을 통해 전달했습니다."

2007년 7월부터 1년 반 동안 이들은 정보를 주고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 씨는 번번이 승리마 적중에 실패해 20억원 가량을 날렸습니다.

운영하던 장례식장까지 망하자 이 씨는 기수들을 협박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사회에 연락해 기수를 못하게 하겠다고 윽박질렀습니다.

겁먹은 기수들을 4천만원을 모아 이 씨에게 건냈지만 끝내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홍기복/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 과장/"문제가 있는 기수들이 계속 경주를 뛰다는 건 말이 안되니까 면허 정지를 내려놓은 상태입니다. 경찰조사가 공식적으로 들어간 다음에요.")

경찰은 정보를 넘긴 기수 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