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유전동킥보드 갈등, 주차공간 마련이 관건

{앵커:
통행 방해 때문에 애물단지 취급인 공유전동킥보드,

무조건 단속이 능사가 아니라 새로운 이동수단에 맞는 현실적인 대책도 필요해 보이는데요,

전용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지정하거나, 인도나 상가 주변은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를 정하는 가이드라인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유 전동킥보드를 탄 남성이 카페를 찾았습니다.

지하철도 버스정류장도 먼 곳이지만 전동킥보드로 손쉽고 빠르게 찾아왔습니다.

주차공간이 따로 있어서 더 편합니다.

소상공인이 공유킥보드업체와 협약을 맺고 전용 주차공간을 마련한 것입니다.

{김원진/부산시 해운대구/별도로 돈을 들이지 않고도 저희 가게가 있다는 것을 알릴 수도 있고
당장 가게를 이용하지 않아도 앞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잠재적인 고객 확보를…}

충전을 제공하면 업체로부터 보상도 받을 수 있습니다.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자리잡아 가는 전동킥보드,
하지만 아무곳에나 세워둬 통행을 방해하는 문제로 지자체들이 단속과 과태료 부과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전동킥보드를 세울 수 있는 주차공간을 따로 마련하거나,

인도나 상가 주변 전동킥보드 주차를 위한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서준렬/공유경제진흥원 이사장/(서울은) 강남 일대를 중심으로 업체나 지자체 그리고 관할기관의 협업이
상당 수준 진행되고 있는데 동남권이나 부산권은 상호갈등관계를 해결하는데 노력이 부족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자전거 주차장을 전동킥보드도 쓸 수 있게 하거나,
인도의 경우 가로수와 가로수 사이처럼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는 허용하는 방안 등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박정목/수영구청 도시관리과 주무관/단속만 하기 어려운 상황에 있고 이용자도 많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주차공간이나 사업 진행 상황에 대해서 논의를 해야할 부분을…}

주차 뿐 아니라 무면허 운전 방지와 안전모 착용 등 안전한 운행을 위한 논의도 진행중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