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에 국토순례 비행까지 등장

{앵커:
코로나19 장기화에 항공업계가 생존을 위한 다양한 시도들을 하고 있는데요,

부산의 지역 항공사가 위기탈피를 위해 특별한 항공편 운항에 나섰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항공관광학과 학생 80여 명이 기내식 제공과 같은 실습에 나섰습니다.

6개 대학과 항공사가 함께 마련한 비행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겁니다.

{옥민주/위덕대학교 재학생”생각보다 어려운 면도 많았지만 동기부여가 될수 있는 좋은 기회여서
빨리 취업해서 승무원이 되고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비행기는 학생들을 태우고 국내최초의 비행일정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하늘을 한바퀴 돌고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일정입니다.

“이 비행기는 12시반 쯤 부산을 출발해 포항과 서울, 광주를 거쳐서 지금은 제주 상공인데요,
이제 다시 부산으로 향할 예정인데 이번 여정은 2시간여가 소요됩니다.”

에어부산은 연말즈음엔 이 여정을 상품화할 예정입니다.

전체 항공기의 절반만 운용하고 있는 항공사로서는 수익창출의 기회입니다.

항공기를 정기적으로 운항하지 않으면 부품이 상하는데, 이 정비 비용도 줄일수 있습니다.

{박진우/에어부산 홍보과장”주된 수입이 되진 않겠지만 단발성으로 (운항하면) 항공사의 매출도
늘어날수 있고 손님들에게도 색다른 탑승체험을 제공할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항공업계 초유의 위기속에서 생존을 위한 지역항공사의 몸부림이 눈물겹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