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자연재해 기획]기후위기에 폭염 증가, 건강에 위협

조회수2.72K의견0

{앵커:
기후위기는 단순히 더 무더위지는 것 이상을 말합니다.

바로 사람의 목숨을 위협하는 사태가 빈발하는 것인데요,

이를 예측한 자료를 분석했더니 취약계층에서 특이 위험했습니다.

기후위기 속 폭염에 대한 예측 데이터를 정기형기자가 분석해 봤습니다.}

{리포트}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한 지구가 계속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지구 평균기온은 산업화 시기 전보다 평균 1.1도 정도 올랐습니다.

우리나라는 최근 30년이 20세기초보다 1.4도가 높습니다.

제주도와 부산 등 한반도 남단은 이제 아열대 습윤기후로 분류될 수준입니다.

평균 기온이 오르면서 더운날과 극단적으로 더운 날이 늘어나게 되고,

기후 변화로 변동성이 커지는 것이 이상 고온을 부채질합니다.

지난 30년 폭염일수와 연평균 기온이 꾸준히 커지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는 평균온도 상승을 가속화시키고 있습니다.

온실가스가 줄지않고 지금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기상청의 예측입니다.

2100년 동아시아의 평균기온은 3.8도가 더 오를 것으로 예측됩니다.

부산의 연평균기온은 18.3도까지 올라가며 전국에서 가장 뜨거온 도시가 됩니다.

폭염일수는 현재의 4배 수준에 이르게 되고,

열대야는 10배가 넘을 수도 있습니다.

폭염은 사람의 건강도 위협합니다.

열 탈진, 열사병 같은 온열질환으로 목숨을 잃을 수 있습니다.

폭염 사망자는 과소평가되고 있다는 것이 의료계의 평가입니다.

폭염 노출로 인한 열 스트레스나 뇌졸증 등을 더한 초과사망자는
약 8백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제는 폭염의 건강 위협이 취약계층에게 더 치명적이라는 것입니다.

노인이 가장 위험합니다.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클 뿐 아니라 폭염에 노출될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아집니다.

폭염에 대한 건강 위협성 평가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우리나라에서
부산이 최고 위험군입니다.

여기에 모기 등에 의한 질병이나 바이러스 변형 같은 예측이 힘든 요인들도
건강과 목숨을 위협한다는게 이제 현실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