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정신과 박티팔 씨의 엉뚱하지만 …

{앵커:요즘 서점가엔 병들어가는 현대인의 정신 건강에 대해 이야기 하는 책들이 쏟아지고 있죠.
한 정신과 임상 심리사가 세상을 살아가는 자신만의 비법을 이야기합니다.
‘정신과 박티팔 씨의 엉뚱하지만 도움이 되는 인간 관찰의 기술’ 오늘의 책입니다.}

=========

쉽게 드러낼 수 없는 우울증 경험! 정신과에서 일한다면 더 그럴 텐데요.

심리를 전공하고 상담으로 업으로 삼는 정신과 임상심리사가 엉뚱하지만 홀가분해지는
삶의 기술을 전합니다.

‘티팔’은 스키조티팔 퍼스널리티 디스오더
즉 정신 분열형 성격 장애에서 따온 정신과 은어인데요.

관심 받길 꺼리고, 낯선 이와의 대면이 죽기보다 괴로운 정신과 임상 심리사의
좌충우돌 분투기가 담겼습니다.

한때 우울증을 앓기도 한 그는 이해할 수 없는 것과 마주할 땐 “UFO를 보았다”고
딴청을 걸어보라고 조언합니다.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