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르노삼성 태양광 발전소 준공

(앵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 단일 공장 부지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가 완공됐습니다.

이곳에서 생산된 전력은 인근 지역 8,300세대에 공급될 예정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출고장입니다.

태양광 발전판이 출고장 전체를 뒤덮으며 장관을 연출합니다.

이같은 태양광 발전 시설은 출고장뿐 아니라 공장 지붕 등 모두 30만㎡에 설치됐습니다.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 3개를 합친 것보다 더 큽니다.

단일 공장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로는 세계 최대 규모입니다.

발전 용량 20메가와트로 인근 지역 8,300여 세대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게 됩니다.

(장주옥/한국동서발전 사장 "태양광 발전소의 가장 큰 문제는 랜드코스트(부지 비용)가 많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곳은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기존 건물을 다 활용해서 국토 이용의 효율면에서 아주 좋은 장점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발전 시설 부지를 제공한 르노삼성차 역시 적지 않은 실익을 얻게 됐습니다.

친환경 기업이라는 이미지 제고는 물론 출고된 차량의 보수 유지비와 전력 비용도 함께 줄이는 삼중의 효과를 누리고 있습니다.

(오직렬/르노삼성자동차 부사장 "태양광 전력 생산 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정부 시책에도 맞고 저희 회사가 친환경 자동차를 추구하고 있는데 기업의 이미지와도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기대되는 이산화탄소 저감량은 연간 만톤이 넘어 소나무 380만 그루를 심은 것과 똑같은 효과입니다.

르노삼성차 태양광 발전소의 준공은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 개발을 위한 효율적인 협력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전력난은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여서 신재생 에너지를 확보하려는 기업들의 노력은 더욱 확산될 전망입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