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덕신공항 또 좌초?’, 지역 민심 폭발

{앵커:총리실 산하 검증위가 사실상 김해공항 확장을 고수해온 국토부
주장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사회가 들끓고 있습니다.

검증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으면 대규모 저항도 예상되는데,
지역 여론은 공약을 뒤짚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하라는 겁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덕신공항 부지가 한 눈에 보이는 가덕도 대항마을에 부산시의회 여야 의원들이 총집결했습니다.

총리실 검증위원회가 공정성을 잃고 심각하게 흔들리고 있다며,중립성을 잃은 검증결과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신상해/부산시의회 의장/”가덕신공항의 대의를 저버리고 지역민의 민의를 배신한다면
정부는 상상 이상의 거대한 저항과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검증위 최종보고서가 김해신공항 추진쪽으로 가닥이 잡히자,지역 여당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검증 책임자 문책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퇴까지 들고 나왔습니다.

{김정호/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인천공항 일극체제를 앞장서 옹호하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제 그만 물러날 때가 되었습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을 뒤집었다며,가덕신공항이 되는지 안되는지
직접 해명하라며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조경태/국민의힘 의원(부산 사하을)/”동남권 신공항 약속의 당사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적접 나서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합니다.”}

특히 가덕신공항을 위해 어렵사리 부울경 민의를 하나로 모았던 지역 시민사회는,
국토부 항공마피아가 동남권 100년 대계를 무시했다며 대규모 저항을 예고했습니다.

{반민규/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대표/”그 사람들(국토부 공무원) 늘공 그만 두면,
인천공항공사로 갈 겁니다.그 자리를 확정하기 위해서 여기 부울경에는 (공항을)안주는 겁니다.
독점하는 겁니다.”}

상공계와 구청장군수협의회,여야 정치권 등 각계 전방위에서 검증위를 향한 비난 여론은
하루종일 들끓었습니다.

“검증위 결과 발표가 다음달초로 예고된 가운데,
이번 추석 연휴에 정부를 규탄하는 지역 여론은 최고점에 달할 전망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