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쇠제비갈매기 서식처 파괴

(앵커)

낙동강 하구를 찾는 대표적인 여름철새는 쇠제비갈매기입니다.

해마다 5, 6월 쇠제비갈매기들은 낙동강 하구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기릅니다.

그런데 올해는 쇠제비갈매기들이 사라졌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정기형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낙동강 하구의 모래섬 가운데 하나인 신자도입니다.

우리나라 최대의 쇠제비갈매기 서식처입니다.

2년 전까지만해도 쇠제비갈매기를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지만, 올 해는 아무리 둘러봐도 보이지 않습니다.

깨진 알만 겨우 볼 수 있습니다.

"6월이면 이곳은 알을 낳는 어미와 아장아장 걷는 새끼들로 가득해야 하지만 올 해는 보시는 것처럼 그 흔적조차 찾기 힘듭니다."

또 다른 서식처인 도요등도 마찬가지.

쇠제비갈매기들이 낙동강 하구를 떠나버린 것입니다.

해마다 3천마리 넘게 찾던 것이 올해는 겨우 41마리만 확인됐습니다.

쇠제비갈매기들이 떠난 것은 지자체의 잘못된 청소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시환/습지와 새들의 친구 운영위원/"번식시기에 사람이 왕래를 많이 한다면 (쇠제비갈매기들이) 번식을 포기합니다.")

부산 사하구청과 강서구청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수십명을 동원해 낙동강 하구를 청소했습니다.

쇠제비갈매기의 산란시기도 이 기간에 포함됐습니다.

사람의 왕래가 늘자 알을 낳아도 품지 않고 떠나거나 아예 섬을 찾지 않은 것입니다.

(신재향/부산 강서구청 수산진흥계장/"매년 그 시기에 청소를 하고 있고요. 무인도서 청소를 하더라도 저희가 쓰레기가 많이 분포되어 있는 지역만 집중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부산시는 4월부터 7월까지 청소를 하면 안되는 금지구역을 정했습니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여름철새도래지인 신자도와 도요등은 빼놓았습니다.

부산시는 관련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쳐 청소 금지구역을 다시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