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 떠나는 청년들, ‘잡아 둘 묘책이 없다’

{앵커:
올해 처음 청년의 날이 법정기념일이 될 정도로 인구의 핵심은 청년입니다.

이 때문에 경남에는 시군별로 여러 청년정책들이 시행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문제가 많았습니다.

이를 취재한 기자는 “왜 청년들이 경남을 떠나고 있는지를 알 수있었다”고 합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동군이 청년정책으로 추진한 하동시장 청년몰 조성사업을 살펴봤습니다.

빈 점포의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게 사업의 전부!

특정 구역에 청년 상인들을 모아 특화시키는 그런 청년정책이 아닌 겁니다.

시장에 청년몰 사업으로 입점한 점포 4곳을 찾아가봤습니다.

분식점과 옷가게 등 업종이 평범하고, 50대가 사장인 음식점도 있습니다.

청년정책으로 포장했지만, 실상은 빈 점포 채우기 사업에 불과한 겁니다.

{하동시장 상인 “청년들이 더 들어오지도 않고 청년들이 들어와도 진짜 밥도 못 먹고 살아요.”}

말 뿐인 청년정책은 또 있습니다.

의령군은 공공근로사업이 청년정책입니다.

지원 대상이 만18세부터 65세까지입니다.

실제 참가하는 청년도 별로 없습니다.

함안군도 마찬가지 입니다.

청년정책 가운데 공공근로사업에 가장 많은 예산을 책정해놓고 있었습니다.

합천군은 청년정책이 고작 5개뿐일 정도로 청년정책 추진 의지가 약합니다.

서부경남의 다른 군 지역과 비교해도 규모가 훨씬 작습니다.

“18개 시군의 청년정책들이 지나치게 일자리 위주라는 것도 문제입니다.

정부의 채용*창업 정책을 단지 수행하는 수준에 그치는 곳이 많습니다.”

진주시 등 경남도내 8개 시군은 아예 청년정책에 참여할 공식 청년조직 조차 없습니다.

문화나 인적 교류 등 청년들의 다양한 요구가 반영되기 힘든 이유입니다.

{조지훈/경남 청년정책네트워크 실무운영팀장 “청년이라고 하는 존재를 일하는 사람,
일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드는 것에 국한되어 있었던 것처럼 일자리만 중요한 게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청년들이 뭔가 할 수 있는 여건들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청년정책에 청년과 청년의 행복한 삶이 빠져있는 셈입니다.

해마다 경남을 떠나는 청년들이 늘고 있는 이유입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