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음주뺑소니 운전자, 경찰서 화장실 들렀다 덜미

조회수2.19K의견0

경남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운전자가 부산의 한 경찰서 화장실에 들렀다
경찰에 붙잡히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어제(15) 저녁 7시반쯤 차를 몰고 경찰서 화장실을 들른 30대 A씨에게서
술냄새가 나는 사실을 수상히 여기고 음주측정을 한 끝에 면허정지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를 확인하고
A씨를 입건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경남 창녕에서 신호위반 교통사고를 낸 뒤 60km를 운전해
부산까지 온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를 사고지 관할인 경남 창녕경찰서로 인계할 예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