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연속골’ 손흥민, EPL 득점 단독 선두 … 번리 전 리그 8호골 폭발

조회수143의견0
토트넘 홋스퍼 공식 인스타그램 갈무리

손흥민(토트넘)이 번리 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리그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31분 헤딩으로 선제 결승골을 기록했다. 최근 ‘영혼의 콤비’로 평가받는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이 문전으로 이어준 헤딩 패스를 그대로 헤딩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8호골, 유로파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하면 시즌 10호골이다. 이 골로 손흥민은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7골)을 제치고 EPL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이날 토트넘은 4-2-3-1전술을 가동하고 케인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좌우에는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가 출전해 화력 지원에 나섰다.

4-4-2 포메이션을 선택한 번리는 역습을 노리는 전술로 토트넘에 맞섰다. 수비 상황에서는 포백과 중원을 나란히 4명씩 두 줄로 배치하는 밀집 수비를 폈다. 번리의 ‘선수비 후역습’ 전략에 토트넘은 전반전 동안 65%의 골 점유율을 기록하고도, 슈팅 숫자에서는 3개(유효슈팅0)-5개(유효슈팅 2개)로 오히려 밀렸다. 후반 초반에도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지만, 토트넘은 해결사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합작한 선제 결승골을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지켜내며 최근 5경기 연속 무패 상승세를 이어가며 리그 5위로 도약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나를 더 기쁘게 하는 건 두 선수가 정상급 선수면서 친구고 이기심 없이 팀을 위해 뛴다는 것이다. 훌륭한 선수, 훌륭한 두 사람이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추켜세웠다. 신동욱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