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독감 접종 엇박자에 시민들만 혼란

{앵커:
어제(26)부터 만 62세에서 69세 사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이 늘면서
접종을 할 지 고민하는 어르신들은 더 많아지셨을텐데요,

이상이 없다는 정부와 접종을 보류하라는 의사협회 권고가
엇박자를 내면서 시민들의 불안은 여전한 상태입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방침에 따라 예정대로 만62세부터 69세까지 무료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시민들은 불안하지만 백신과 사망 사이 연관성이 없다는 정부방침을 믿기로 했다고 말합니다.

{강경우/60대”기저질환을 가진 노인들이 많지, 젊은 사람들은 사망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 같아요.”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의 위험성도 큰만큼 어쩔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서영식/70대”독감 걸려서 사망한 사례는 작년에도 수치보니까 올해보다 수치가 많던데…
정부에서 권유를 하기 때문에 자진해서 맞은 겁니다.”}

반면 부산경남에서는 대한의사협회의 접종유보권고를 따라 80여 곳 의료기관이 접종을 중단했습니다.

부작용 등 만일의 사태에 자체 응급처치가 부담스러운 소규모 동네의원이 대부분입니다.

정부방침과 의협의 엇박자로 헛걸음을 하는 시민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경업/60대”(접종 예약은)그냥 와도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왔는데 와보니까 헛걸음했어요.
토요일쯤 전화달라는데 그때까지 또 기다려야할 지…”}

정부와 의협의 엇박자와 잇따른 사망소식에 접종을 미루려는 경우도 있습니다.

{60대”사람들이 불안하다고 하니까. 매스컴에서 나오는거 봐가면서 하려고요.”}

시민들의 혼란이 여전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이해균/가정의학과 전문의”주사를 맞고나서는 한 20분 동안은 병원 안에 머무르세요,
라고 말씀을 드리고 있습니다. 2~3일 이내에 아주 심한 열이 나거나 온 전신에서 기운이 빠지고
힘이 안들어 간다든지 했을 때는 (의사와 상의를 하시고요.)”}

또 항체가 생기는 데 2주 정도가 걸리는 만큼 11월 초까지 접종을 해야 효과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