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단풍 절정, ‘방역수칙은 반드시 지키자’

{앵커: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내일과 모레 지리산을 비롯해
부산경남의 산에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이젠 산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생활방역수칙 준수가
그 어느때보다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천년고찰 지리산 대원사 계곡입니다.

계곡 주변이 알록달록 단풍잎으로 물들어갑니다.

계곡을 따라 펼쳐진 단풍길과 돌탑이 어우러져 색다른 풍경을 선사합니다.

등산객들은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저마다 추억쌓기에 한창입니다.

{손철상 신중국/경남 거창군/”세상에 이런 곳이 어디있어요. 별천지 온 기분이죠.
힐링되고 이런 자연에 묻혀서 하루를 즐길 수 있다는게 좋은 일입니다.”}

대부분의 등산객들은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있었지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등산객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행락객들이 몰리고 있는 만큼 이젠 산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됐습니다.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지리산 바래봉과 대원사 계곡 등 주요 전망대 출입도 통제됩니다.

특히 많은 인파가 몰리는 지리산 천왕봉 일대에는 정상체류시간이 제한되고
정상 진출입로를 분리하는 등 탐방 거리두기가 시행됩니다.

{이승준 지리산국립공원 재난안전과장/”탐방객들이 전망 위치가 좋기 때문에 많이 모이시는데
저희가 통제를 해서 탐방객들이 최대한 밀집하지 않도록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가 산 정상에서도 이뤄져야된다 생각하시고…”}

국립공원 측은 산행 뒤풀이나 단체식사는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