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차기구축함 현대重 내정에 지역 반발 격화

{앵커:2024년부터 건조가 시작될 차기구축함, 즉 KDDX의 사업자 선정을 놓고
대우조선해양과 지역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우선사업자로 내정된 현대중공업에 불공정 특혜가 있었다는 설명입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 노조원들이 도청 앞으로 행진합니다.

그리고는 정문까지 들어가 스티커를 붙입니다.

불공정한 KDDX 사업 철회를 요구하는 문구입니다.

방위사업청이 추진 중인 차기구축함, 즉 KDDX 사업에 우선사업자로 선정되지 못한 것에 대한 반발입니다.

이 사업에 우선사업자로 선정된 현대중공업에게 불공정 특혜가 주어졌다는 주장입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3년 대우조선의 KDDX 설계 도면을 해군으로부터 취득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노조는 우선사업자 선정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으나 법원에선 취득한 자료가 입찰에 사용됐는지의
개연성이 부족하다며 기각했습니다.

{신상기/대우조선해양노조 지회장/”도둑질한 사람이 이 도둑질한 것을 쓰지 않고
집 안에 보관해 뒀을 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KDDX 사업은 재검토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법원의 기각결정이 면죄부로 작용하면서 현대중공업으로 사업이 그냥 넘어간다는 위기의식이 깔린 것입니다.

차기구축함 사업의 우선사업자로 선정된 현대중공업이 사업에 내정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지역의
정치권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송오성/경남도의회 의원/”기술을 빼간 부정당 업체가 이번 평가에 참여했다고 하는
자체가 말이 안 되고 그 자체가 이미 불공정합니다.”}

{변광용/거제시장/”거제시민이 당연히 분노할 수밖에 없습니다. 앞으로 방위사업청의
다양한 사업들에 대해서 과연 공정하게 했다라고 받아들여 질 수 있겠습니까”}

올해 안에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사청이 갈수록 커지는
지역의 반발에 어떤 답을 내놓을지가 큰 관심시가 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