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고리원전 전격 압수수색

(앵커)

원전 납품비리 수사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한수원 간부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또 부산 고리원전에서도 오늘 하루 검찰의 전격적인 압수수색이 실시됐습니다

진재운 기자가 자세히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수사가 드디어 한수원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부산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은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와 고리,월성 원자력본부 사무실 등 9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부산에서는 고리원전 사무실은 물론 신고리 제1발전소와 제2건설소 등 3곳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불량제어용케이블이 신고리1,2호기 등에 납품된 과정 전반에 걸쳐 다양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계약에서부터 성능검증, 승인, 납품과 출고까지 모든 과정에 걸친 서류와 컴퓨터 파일, 회계장부 등이 압수됐습니다.

이에 앞서 원전비리수사단은 한수원 간부 송모 전 부장 등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8년 JS전선이 납품한 제어케이블의 시험성적서에 문제가 있는 것을 알면서도 승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의 칼 끝이 한수원을 정조준하면서 원전 납품비리 수사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지난 29일 새한 티이피 임직원 등을 검찰에 고소하며 이번 수사의 계기를 제공한 한수원은 불과 20여일만에 고발인 신분에서 비리의 몸통으로, 180도 처지가 뒤바뀐 모습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