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최신 유행 ‘차박’에 쓰레기 몸살

{앵커:
코로나19로 여행도 자제하게 되면서, 최근 차에서 숙박하는 이른바
‘차박’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차박을 한 사람들이 버리고 가는 쓰레기들로 기장 해안가 일대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부산 기장군 해안가입니다.

차량들이 해안가 쪽으로 끝없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차량 앞에서 낚시를 하거나, 음식을 해 먹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사람들과 접촉할 수 있는 숙박시설을 피해 차량에서 숙박하는,
이른바 ‘차박’에 나선 사람들입니다.

{‘차박’ 아영객/”(‘차박’을 하시는 이유가 있어요?) 코로나 때문에 시작하게 됐죠.
어디 못 가니까… 집에 있기도 갑갑하고…”}

이처럼 기장 해안가가 이른바 ‘차박의 성지’로 입소문이 나면서, 잡음도 끊이질 않습니다.

야영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들로, 해안가 일대가 쓰레기 천국이 되는 겁니다.

주말만 지나면 일대 공중화장실은 사용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김민재/일광면 문중마을 이장/”주변 전체에 쓰레기가 날아다녀서 엉망진창입니다.
마을 전체가 월요일 되면 그거 치우는데, 3~4시간은 (걸려요.)”}

지금 이곳도 쓰레기를 버릴 수 없는 곳이라고 안내가 돼 있지만, 보시다시피 많은 양의
쓰레기가 쌓여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지만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재 없는 상태입니다.

차박을 하는 부지가 국가 부지인데다, 규제나 단속을 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황운철/부산 기장군의회의원/”지방자치단체에서 이를 단속하거나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습니다.
여기에 대해서 관리를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할 수 있게끔, 법을 만들어 달라는 입법 요구를 하고 있습니다.”}

기장군의회는 최근 차박 문제 관리를 위한 어촌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국토부에 주민동의서를 제출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