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불낸 10대 입건

부산진경찰서는 찜질방 화장실에서 화장지에 불을 붙여 불을 낸 18살 김 모군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군등은 어제 오후 1시 40분 부산 부전동의 한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다 불을 냈습니다.

김 군이 낸 불은 다행히 화장실 내부를 태우고 바로 꺼졌지만 하마터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