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해신공항 백지화, PK민심은 가덕도에 들썩

{앵커:
김해신공항이 사실상 백지화 되면서 부산경남은 안도에 환영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한편으로 제대로 된 24시간 관문공항을 서두를 때라며 가덕도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해신공항 계획이 사실상 백지화 되자 부산경남은 환영의 목소리가 나오고있습니다.

{김지현 부산 해운대구”(김해신공항 계획)백지화가 수순은 맞지만 늦은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공소영 경남 진주시 평거동”수도권에 집중된 물류와 경제가 분산되면 부산경남도 수도권만큼
많은 발전이(기대됩니다.)”}

그러면서 가덕도로 눈길이 급속하게 쏠리는 모습입니다.

{주상한 부산 사상구”가덕도에 신공항이 빨리 확정되면 좋겠고, 시민들이 좀 더 편한 공항이
됐으면 합니다.”}

물류 수출입에 큰 제약을 경험하고 있는 지역상공계가 가장 적극적입니다.

{허용도 부산상의회장”가덕신공항 건설이 2028년 정상적으로 개항 할 수있도록 관련 절차를
압축적으로(추진해 내겠다.)”}

{한철수 창원상의회장”조속한 시일내에 기업들이 원만하게 세계 무대에 나갈 수있는
틀(관문공항 건립)을 (추진해야 한다.)”}

김해신공항 계획에 전사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해 온 부산시는 사실상 계획이 백지화가 되자
2030 엑스포를 대비한 관문공항으로 의제를 옮겨가고 있습니다.

{변성완 부산시 권한대행”국가사업으로 확정된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도
가용한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조속히 가덕신공항을 건설해야 합니다.”}

부산과 울산 경남을 하나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를 위해 동북아의 물류 허브가 될 관문공항을
강조해 온 김경수 지사도 가덕도를 직접적으로 언급하고 나섰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덕신공항을 중심으로 정부와 국회 지역사회가 신속하게 협의해서
가장 빠른 속도로 추진할 수있는 방안을 찾아내도록 하겠습니다.”}

김해신공항 안전에 대한 불안과 불만이 팽배했던 부산경남은 이제 국토균형발전이라는 제대로 된
관문공항 추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