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코로나 마음기획 3]’지역을 건강하게’ 마음방역 종합 대책 시급

조회수2.44K의견0

{앵커:
코로나 19로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청년, 중장년층 등 각계각층의
스트레스와 우울도가 심각하다는 내용 보도해드렸는데요.

코로나 19 첫 확진자 발생 뒤 10개월, 시민들의 마음을 살펴보는
기획취재 [마음도 방역이 필요해]!

오늘은 마음건강을 회복하기 위한 방안을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6월 아내가 심장병으로 병원으로 입원한 뒤 혼자 생활하는 기초생활수급자 68살 박모 씨!

코로나 19 이후 바깥활동을 거의 못하면서 우울감이 컸지만 식물을 키우고
관찰일지를 쓰며 극복하고 있습니다.

{박모 씨/부산 기장군(68세) /”처음에는 관심이 없었는데 하루하루 키우다보니 집에서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거기에 정성을 넣게 되고 많이 자라는걸 보니까 정서적인 생활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혼자서 중학생과 6살 두 아들을 키우는 37살 이옥주 씨,

코로나로 등교*등원이 중단돼 집안일 부담이 컸는데 버섯을 키우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고 있습니다.

{이옥주/부산 기장군(37세)/”없었던 대화가 버섯 주제로 (대화)하면서 소통이 되는구나 큰 애가
사춘기다 보니까 대화가 없었거든요…”}

코로나 장기화로 빚어진 코로나 우울시대,

이렇게 작지만 스스로에게 집중하는 활동이 마음 안정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전혜진/기장종합사회복지관 사회복지사/”이제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계시다 보니까 너무 많이
우울해 하시더라고요. 찾아오는 기관조차 없다고 많이 호소하셔서 집에서 할 수 있는 소일거리라도
제공해주면 좋겠다 (싶어서 시작하게 됐습니다.)}

개인의 노력 뿐만 아니라 공동체가 단절되지 않고 끊임없이 연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복지전문가들은 노인,장애인, 아동 등 지역 돌봄을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는 통합돌봄
서비스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윤성호/동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지역 사회 통합 돌봄, 돌봄을 매개로 해서 지역사회의 경제적인
상황을 개선시켜 나가고 또 상생적인 공동체를 만들어나가는 것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코로나 우울로 마음건강이 심각하다면 전문 상담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정신과 내원을 기피하는 시민들이 많은 만큼 보건소내 정신건강복지센터의 문턱을
낮추는 것이 필요합니다.

통합웹사이트를 구축해 상담 콘텐츠에 쉽게 접근하고, 대면*비대면 상담 등 프로그램을 다각화하는
방식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정신건강의학 분야와 복지가 통합돼 일원화된 체계를
마련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박선철/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그간에 실제로 다양한 기관에서 다양한 정신보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적절한 서비스가 필요한 사람에게 제공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같은 개인 공동체 노력과 함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나와 이웃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마음들입니다.

{퍼:손사헌/부산 거제동/”힘내서 놀러가자. 파이팅!”}

{양미정/부산의료원 책임간호사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 아자!”}

{119 구급대원/”코로나, 이겨낼 수 있습니다. 파이팅!”}

KNN 김민욱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