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환경평가서 ‘조작’에 진상 규명*처벌 촉구

조회수2.38K의견0

{앵커:
KNN은 양산사송지구 금정산 일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일부 조작된 것을 확인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환경단체들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양산사송지구 환경영향평가가 부실했다는 것은 시공사인 LH 즉 한국토지 주택공사도
인정했던 부분입니다.

취재진이 멸종위기종을 찾아 내면서 자연스럽게 부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실상은 더 심각합니다.

평가서에 식생을 거짓으로 기재한 조작이 드러난 것입니다.

상황이 이렇자 부산*경남의 모든 환경단체들이 나섰습니다.

환경부가 관련 환경평가서를 거짓부실위원회에 조속히 상정하고 여기에 환경단체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강호열/금정산국립공원지정 집행위원장/”거짓*부실로 작성된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서 거짓*부실을
판정하는 위원회를 구성해야 되는데 환경부나 유역청이 독자적으로 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
시민위원회와 공동으로 (준비해야 합니다.)”}

통상 환경부 거짓부실위원회에 상정한뒤 거짓으로 결론이 나면 수사기관에 고발을 하는데
이 과정을 믿고만 있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먼저 조작이 드러났던 대저대교 진상규명 당시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거짓이 없다고 결론을 내린 사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환경청은 환경부에 빠른 진상규명을 건의하겠다 답했습니다.

한편, 자체조사에 들어간 환경부는 사송지구에 담당자를 내려보내 실사를 할 예정인 가운데,
환경평가 검증기관이 10년만에 처음으로 현장에 온다는 비난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