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각 임박…추미애·김현미 거취 촉각

조회수228의견0

- 신임 주일대사에 강창일 전 의원 내정

정상외교를 끝낸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중 3~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1차 개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3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박 장관은 내년 5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가 유력시되는 상황이고, 문재인 정부 원년 멤버인 박능후 장관과 2018년 9월 취임한 이재갑 장관은 장기간 장관직을 수행한 점이 교체 이유로 꼽힌다.

이정옥 장관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르는 상황에 대해 “성인지 감수성 집단학습의 기회”라고 말하는 등 논란을 빚었다.

관심은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포함 여부로 모아진다.

추 장관의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과 강하게 충돌하면서 여권 내에서도 피로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추 장관만 교체될 경우 검찰개혁에 대한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점, 공수처 출범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유임 쪽에 무게가 실린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부동산 이슈가 내년 보궐선거는 물론 2022년 대선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교체는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많지만 당장은 부동산정책 실패를 자인하는 모양새가 된다는 점에서 고민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한 차례 사표를 반려했던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예산안 마무리 후 연초 교체설이 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개각은) 작게 두 차례로 나눠 진행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신임 주일대사에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사진) 전 의원을 내정했다.

4선 의원을 지낸 강 전 의원은 도쿄대 박사 출신이자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일본통으로, 경색된 한일관계를 적극 풀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풀이된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