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장관, 윤석열 직무배제·징계 청구 “尹, 언론사 사주 부적절 접촉 조국 사건 등 재판부 불법사찰”

조회수177의견0

- 윤 총장 반발… 법적 대응 시사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시키는 초유의 조치가 이뤄졌다. 대검은 즉각 입장문을 내며 강력 반발했다.
 

   
추미애 장관(왼쪽), 윤석열 총장

추미애 법무장관은 24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직접 브리핑을 열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그간 윤석열 총장을 대상으로 한 감찰을 진행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하게 만났으며, 조국 전 장관 사건 등과 관련한 주요 사건에서 재판부에 대한 불법 사찰 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아 감찰을 방해했다. 검찰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는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즉각 반발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윤 총장은 입장문을 내고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윤 총장의 장모 최모(74) 씨를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이는 추 장관이 지난달 19일 윤 총장의 가족·측근 의혹 수사팀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이후 한 달여 만에 이뤄진 기소다.

김민주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