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유통정책이 문제

(앵커)

부산시의 유통 관련 정책은 대형유통업체 유치에 촛점이 맞춰지면서 중소 상공인들에 대한 지원은 인색했습니다.

이같은 정책은 지금이라도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동래 롯데백화점은 주변 도로를 개설하기로 약속한 뒤 영업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정작 영업을 시작한 뒤에는 이 약속을 무효화하는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습니다.

부산시는 2백억원 가량의 손실을 입었습니다.

롯데쇼핑의 세금 회피나 이런 소송전은 한 두 번이 아닙니다.

(손상용 부산시의원/부산시민들은 롯데에 대한 애정이 남다릅니다.그러나 롯데는 부산시민을 단순히 돈벌이의 대상으로만 인식하는것 같습니다.)

부산 프리미엄 아웃렛은 사업 추진과정에서 부산시에 가법인을 등록했다 정식 법인은 지난해 말 서울에 등록한 사실이 최근 드러났습니다.

부산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내세우며 대형유통업체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왔지만 대구나 광주와 달리 지역법인은 한 곳도 만들지 못했습니다.

부산시가 대형 유통기업들에게 편의를 봐주며 유치에 나선 사이 중소 상공인들은 점점 더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허남식 부산시장이 내세웠던 공약도 말로만 그친 것이 많습니다.

허 시장은 2010년 선거 당시 중소상공인살리기 협회에 출점예고제와 상권사정조사제 도입,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건립, 지역 유통업 전담부서 신설 등을 약속하거나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출점예고제등이 유통산업발전법을 통해 시행된 것 말고는 지켜진 것이 없습니다.

중소상공인회에서 기대했던 물류센터 건립은 허시장 임기가 끝나는 내년도에도 예산확보가 안된다는 공문 한 장만 오늘 전달됐습니다.

제 역할을 못하는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는 해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식/부산 중소상공인살리기 협의회 회장
"유통정책이 문제…")

대형유통업체를 중심으로 한 부산시의 유통 정책이 유치 실적을 올리기 위한 보여주기에 그쳤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차진구/부산경실련 사무처장
"실질적인 도움될 방안 찾아야")

대형유통업체 유치 효과는 못 얻고,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가중시키는 부산시의 유통 정책.

지역경제 살리기에 실패한 부산시 유통 정책의 현주소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