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0조 규모 ‘진해신항’ 건설 예타 탈락

경남 역사상 최대 규모로 추진하는 국책사업인 진해신항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재부는 10조 2천억 규모의 이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결과 사업 추진을
유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주요 이유로는 사업비 초과와 환경성평가, 주변 관광지 영향 등이 고려되지 않고
경제적 불확실성도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