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트램공원 추진 제동

조회수720의견0

2023년 조성될 국내 첫 트램 노선인 부산 오륙도선 인근에 남구가
‘트램공원’을 만들려고 했지만, 구의회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부산 남구의회는 트램공원 부지 선정 과정에 논란이 있다며 구가 제출한 트램 공원 관련 계획을
상임위에서 보류하고, 구의 정확한 설명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박재범 남구청장은 성명서를 통해 “무엇이 진정으로 주민을 위한 것인지 고민해주길
요구한다”며 구의회에 촉구했습니다.

의견쓰기